u파워볼,파워볼실시간,실시간파워볼,1.97배당,파워볼전용사이트,파워볼게임사이트,홀짝게임,파워볼게임,파워볼엔트리,파워사다리,동행복권파워볼,하나파워볼,엔트리파워볼,파워볼사이트,키노사다리,키노사이트,엔트리사이트,파워볼하는법,파워볼분석,파워볼사다리,파워볼,나눔로또파워볼,네임드파워볼,앤트리파워볼,파워볼재테크,파워볼중계,연금복권당첨번호,라이브스코어,스포츠토토,토토사이트,네임드사이트,파워볼결과,돈버는사이트,엔트리게임,파워볼픽스터,사다리게임,파워볼픽,파워볼당첨번호,파워볼구매대행,파워볼게임실시간,파워볼패턴,실시간파워볼게임,파워볼그림,자이로볼,파워볼유출,베트맨토토,배트맨토토,연금복권,나눔로또,파워볼대중소,파워볼예측,파워볼양방,파워볼게임하는법,파워볼게임사이트,하나볼온라인,파워볼메이저사이트,파워볼무료픽,파워볼놀이터,파워볼사이트추천,파워볼주소
파워볼사이트

파워볼게임 파워볼중계 파워볼게임실시간 홈페이지 잘하는법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0-11-23 19:27 조회22회 댓글0건

본문


343.gif




공수처장 후보 추천 불발에 여당 공수처법 개정안 처리 의지 확고
주호영 "공수처 쓰레기 하치장" 반발, 경제3법·예산안 처리도 '뇌관'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왼쪽)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오후 국회 의장실에서 박병석 의장 주최로 열린 원내대표 회동에서 인사 후 자리로 향하고 있다. 2020.11.23/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김일창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개정안을 필두로 공정경제3법 등 법안을 정기국회에서 통과시키겠다고 원칙론을 펴면서, 정기국회 종료를 보름 앞두고 여야가 대치 중이다.

민주당이 강한 의지를 피력한 입법과제는 Δ공수처법 Δ국가정보원법 Δ경찰청법 Δ일하는국회법 Δ이해충돌방지법 Δ경제3법(상법·공정거래법·금융그룹감독법) Δ중대재해기업처벌법 Δ고용보험법 Δ필수노동자보호지원법 Δ생활물류서비스발전법 등 15개다.

정기국회가 다음달 9일 종료되기 때문에 민주당에 주어진 시간은 보름여. 이에 야당은 순순히 응해줄 생각이 없기 때문에 벌써부터 여당에선 '야당의 발목잡기', '민생 입법 볼모' 등의 견제구가 나오고 있다.파워볼게임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을 향해 "발목잡기 말고는 보여줄 것이 없느냐"고 유감을 표명했다. 홍정민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현안 서면브리핑에서 "국민의힘에서는 '국회 보이콧도 불사해야 한다'면서 민생개혁 입법과 내년도 예산안을 외면하고 있다"며 "정쟁을 위해 민생을 볼모로 잡은 것은 어떤 이유로도 용납할 수 없는 무책임한 행위"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공수처법과 경제3법, 내년도 예산안 등을 각각 충분히 논의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공수처법 개정에 대한 강한 반대 의견으로 '국회 보이콧'이라는 프레임을 덮어씌우는 민주당을 향해서는 '의회 독재'라며 역공에 나섰다. 세 가지 중에 국민의힘이 역점을 두는 부분은 민주당의 공수처법 개정 저지다.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회의 활동이 사실상 종료된 가운데 국민의힘은 여야가 법조인을 추가 추천하더라도 추천위 활동을 이어나가야 한다는 입장이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비대위 회의에서 "공수처법은 위헌성 시비도 있는 등 민주당이 일방적으로 통과시켰는데 그 조문 하나하나를 보면 우리 당의 의사가 반영된 것은 하나도 없다"며 "한 번 시행하기도 전에 겨우 한 번 추천위를 진행했는데 거부권을 빼앗아 가겠다는 것은 정말 무소불위의 독재를 하겠다는 선포나 다름없다"고 일갈했다.

특히 여당이 반드시 관철하겠다고 한 공수처법 개정을 두고 여야 갈등이 격해지고 있다. 민주당은 25일 법안소위를 열어 공수처법 개정안을 처리하고 다음달 2일 본회의에서 내년도 예산안과 함께 통과시킬 계획이다. 민주당 지도부는 15개 입법과제 중 공수처법 처리를 1순위에 두고 단독 처리까지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두고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전날(22일) "공수처는 권력형 비리의 쓰레기 하치장, 종말처리장이 될 것"이라며 "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거칠게 유감을 표명했다. 이에대해 민주당 관계자는 "주호영 원내대표가 쓰레기 하치장이라고 하는데 (여야간) 대화가 가능하겠느냐"고 불만을 드러냈다. 24일 예정된 여야 원내대표 오찬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라 취소되면서 여야간 극적 합의 가능성은 낮아졌다.


주호영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228호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11.23/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경제3법도 또다른 뇌관이다.

여당은 경제계에 영향을 미치는 법안인만큼 가능하면 여야 합의 처리를 원했으나, 야당이 법안을 볼모로 잡는다면 당하고 있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민주당은 가장 논란이 됐던 '3%룰'의 경우 재계의 강한 우려를 감안, 최대 주주와 특수관계인 합산이 아닌 별개로 적용하는 절충안으로 의견을 모았지만 일단 원안대로 상임위에 올려 야당과 합의점을 찾겠다는 방침이다.

앞서 법제사법위 법안심사 제1소위에서 경제3법의 주요 쟁점인 3%룰과 다중대표소송 등을 놓고 논의가 이뤄졌으나 여야 간 이견이 컸다. 지난 17일 소위에서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이 3%룰에 대해 "주주 의결권을 침해한다"고 지적하자, 송기헌 민주당 의원은 "독립된 감사위원을 선출하자는 취지"라고 반박했다.

다중대표소송을 놓고서도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은 "모회사가 자회사 경영에 관여하는 것"이라며 반대 의사를 밝혔지만 김남국 민주당 의원은 "물적 분할로 지분율을 낮추는 꼼수를 부릴 수 있다"며 맞섰다.

국민의힘에선 주호영 원내대표는 공식적으로 기업규제법안에 대한 신중론을 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민생정책 간담회-혁신성장 4차 산업 기업 기살리기' 모두 발언에서 "정부 여당이 다중대표 소송제 도입, 감사위원 분리 선출 등을 골자로 하는 상법 개정안을 밀어붙이고 있어서 기업과 경영인들이 어려움과 위험을 고수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중소기업에 위험 부담이 있다는 전문가·경영계 공통된 입장이 있는데 경제위기 극복 위해서는 기업의 과감한 혁신과 투자가 필수적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혁신을 발목잡고 자율성을 훼손하는 과도한 기업 규제에는 신중해야 한다는 확고한 입장이다"라고 했다.

국회 법사위원인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도 통화에서 "법안심사소위에서 상법 개정안에 대한 논의에 착수했지만 양이 워낙 많아 충분한 논의를 위해 다음으로 넘겼다"며 "경제 상황 등을 고려해 다툼의 여지가 없는, 법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방향으로 민주당과 의견을 교환했다"고 말했다.

민주당이 정기국회에서 경제3법을 처리하겠다는 것에 대해서는 "논의조차 제대로 되지 않았는데 밀어붙일 수 있느냐"며 "임대차3법처럼 의석수로 밀어붙이면 우스운 상황밖에 되지 않는다"고 우려했다.

다만 민주당 일각에서도 경제3법을 여당이 단독 강행 처리하기는 부담이라는 분위기가 흐른다. 민주당 지도부 한 의원은 뉴스1과 통화에서 "공수처법 개정을 밀어붙일 경우 연말 여야 극한대치로 국민 여론이 크게 갈릴텐데 경제3법까지 단독 처리하기는 힘들 수 있다"며 "일단 여야 이견이 큰지 않은 부분들만 합의점을 찾고, 공정거래법의 전속고발권 폐지나 감사위원 분리선출 부분 등은 내년 임시국회로 넘겨 여야가 다시 논의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했다.

내년도 예산안도 여야 이견이 큰 대목이다. 특히 문재인 정부의 역점 사업인 21조3000억원 규모의 '한국판 뉴딜' 예산이 관건이다. 우리 경제의 도약 기반이라며 원안을 사수해야 한다고 방어하는 여당과 선심성 예산이라 절반 이상을 삭감해야 한다는 야당이 예산안 심사에서 사사건건 충돌 중이다.

국회 예결위 예산안등조정소위원회 위원인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정부 예산안을 보면 시범사업도 없이 신규 사업에 툭하면 100억원을 쓰겠다고 한다"며 "내게 칼자루가 주어진다면 지금 정부예산의 3분의 1은 칼질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송곳 검증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공수처법과 경제3법, 예산안 등은 별개다. 모두 문제가 많아 국민을 위해 우리 당이 올바른 방향으로 가도록 하려는 것"이라며 "우리는 끝까지 국회에서 철저히 따지고 수정하는 데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seeit@news1.kr

▶ 네이버 메인에서 [뉴스1] 구독하기!
▶ 뉴스1 바로가기 ▶ 코로나19 뉴스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는 언론사에서 정치 섹션으로 분류했습니다.
배송·구매대행 소비자 피해 잦아 아끼려면 ‘손품’ 팔고 꼼꼼히 비교해야 국내 유통업계도 할인세일 가세

블랙프라이데이. 연합뉴스


오는 27일 미국에서 대규모 할인행사인 ‘블랙프라이데이’가 시작되면서 국내 ‘직구족’들의 클릭 전쟁도 달아오를 전망이다. 국외 직구(직접구매)와 구매·배송대행 등이 서투른 일부 소비자는 배송과 환불 등의 문제로 골머리를 썩일 수도 있다.동행복권파워볼

23일 한국소비자원은 블랙프라이데이를 앞두고 소비자 피해가 자주 발생하는 사례를 바탕으로 작성한 ‘해외직구 이용 소비자 가이드’를 발표했다. 직구는 소비자가 국외 온라인몰에서 상품을 결제하고 △곧장 국내로 배송하는 경우와 △국외 현지 주소지를 거쳐 배송하는 경우(배송대행) △결제부터 배송까지 구매를 대신해주는 경우(구매대행)를 모두 아우르는 표현이다. 소비자 피해나 민원은 직구 유형 중 구매대행과 배송대행에 집중된다.


해외직구 종류 및 과정. 소비자원 제공


구매대행 때는 우선 결제 후 추가로 관세나 부가가치세, 국제 배송료를 부담해야 하는지를 살펴야 한다. 소비자원은 “구매 전 반드시 ‘최종 지불가격’을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품 수수료를 둘러싼 분쟁도 잦다고 한다. 구매 결정 전에 취소·반품·환불 정책을 꼼꼼히 따져 봐야 하는 까닭이다. 아울러 네이버쇼핑이나 쿠팡 등 국내 전자상거래업체(이커머스)에 입점한 국외 구매대행 사업자를 국내 구매대행 사업자로 착각한 탓에 소비자 분쟁이 일기도 한다. 특히 전자상거래에 입점한 구매대행 사업자들은 국외 구매대행인지 국내 구매대행인지 여부를 표시하는 방식이 제각각인 터라, 상품 상세설명을 자세히 읽어봐야 한다.




배송대행은 국외 온라인몰에서 국내로 직접배송을 해주지 않는 경우에 주로 활용됐으나 최근에는 배송료를 절약할 목적으로 이용하는 경우도 부쩍 늘었다. 실제 ‘손품’을 팔면 배송료를 아낄 수 있다. 제품 무게가 무거울수록 올라가는 배송요금은 업체마다 제시하는 가격이 다르기 때문이다. 주문 물품의 무게에 해당하는 요금을 각 업체별로 비교해 봐야 한다는 뜻이다. 합배송이나 묶음배송 같은 ‘재포장 서비스’ 이용도 배송요금을 절약할 수 있는 방법이다. 배송요금과 별도로 책정되는 대행 수수료도 업체마다 달라 비교해 봐야 한다. 주문 물품 각각의 금액과 합한 금액이 면세한도를 넘지 않는지도 신경써야 한다. 주문한 여러 물건이 같은 날 입항되면 물품 가액을 모두 더한 가격을 기반으로 세금이 부과(합산과세)될 수 있다.

또 배송대행업체마다 신용카드 또는 온라인몰과 제휴 할인 하는 경우도 있으니 참고할 필요가 있다. 빨리 받고 싶은 경우엔 출고 횟수가 많은 업체를 찾아야 한다. 검수나 재포장 등을 거치지 않고 그대로 출고해달라고 업체에 요청하면 보다 빨리 물건을 받을 수 있다. 이 경우엔 오배송이나 물품파손에 따른 보상이 제한될 수 있다. 국제거래로 분쟁이 발생해 해결이 어려운 경우 1372소비자상담센터(국번없이 1372)에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블프’ 시즌을 맞아 국내 유통업체도 들썩이고 있다. 11번가는 오는 30일까지 직구 인기상품을 정상가와 견줘 최대 70% 할인한 가격에 판매하는 ‘해외직구 블랙프라이데이’ 행사를 연다. 영양제와 비타민, 대형 텔레비전 등 할인 상품 수는 280만여개다. 롯데온도 이날부터 27일까지 시즌 인기 상품을 최대 50% 할인 판매한다. 마켓컬리도 같은 기간 ‘블랙위크’를 열고 최대 20배의 적립금을 지급(일반 등급 0.5%→10%)하고, 최대 60%의 상품할인과 무료배송, 할인쿠폰 제공 등의 혜택을 선보인다.

박수지 기자 suji@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코로나19 기사 보기▶전세 대란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는 언론사에서 경제 섹션으로 분류했습니다.


Arts and culture sector struggles amid lockdown light in Germany

The historical Ebertbad (swimming pool), which was turned into a theater in 1989, in Oberhausen, Germany, 20 November 2020 (issued 23 November 2020). The art and culture scene is attempting to draw attention to the existential threat posed to the industry by the consequences of the coronavirus pandemic with actions such as 'Ohne Kunst und Kultur wirds still' (lit.: Without art and culture it gets quiet) and '#AlarmstufeRot' (lit.: red alert). In Germany, there are about 1.5 million jobs in the cultural sector, which generate an annual turnover of about 130 billion euros. A four-week 'lockdown light' took effect all over Germany on 02 November 2020 to counter a surge in Covid-19 cases. Among other things, cultural events with spectators are forbidden, and cinemas and theaters were closed. EPA/FRIEDEMANN VOGEL ATTENTION: This Image is part of a PHOTO SET

▶코로나19 속보는 네이버 연합뉴스[구독 클릭]
▶[팩트체크]프듀101 문자투표요금 환불 가능?
▶제보하기

이 기사는 언론사에서 세계 섹션으로 분류했습니다.
이미지 원본보기[헤럴드POP=천윤혜기자]
이미지 원본보기
공효진 인스타


배우 공효진이 근황을 전했다.

22일 오후 공효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올 겨울용 새 패딩을 샀지만 왠만하면 집에 있는게 좋겠어요. #stayhome #가라코로나제발"이라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공효진은 새로 장만한 패딩을 입고 인증샷을 남기고 있다. 모자까지 착용해 한겨울 패션의 정석다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수수한 미모가 돋보인다.

하지만 그는 이와 동시에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꾸준히 늘고 있는 상황을 전하며 가능한 한 집에 머물 것을 팬들에게 당부하고 있기도 하다.

한편 공효진은 지난해 방영된 KBS2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열연을 펼치며 큰 사랑을 받았다. 그는 해당 작품으로 지난해 '2019년 KBS 연기대상'에서 영예의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popnews@heraldcorp.com

▶ K-POP 한류스타 바로 앞에서 본다 '리얼직캠'[헤럴드팝 네이버TV]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울경제] 지난해 4월 3일, 대한민국은 세계 최초로 스마트폰을 기반으로 한 5G 상용화에 성공했습니다. 2G, 3G, 4G를 넘어 초고속, 초저지연, 초연결이 가능한 시대로 가는 문을 제일 먼저 연 겁니다.



이런 시대적 흐름에 발맞춰 10월 23일 애플에서도 처음으로 5G를 지원하는 아이폰12를 출시했습니다. 대다수 스마트폰 제작사가 이미 5G를 지원하는 기기들을 쏟아낸 상황이라 다소 늦은 행보라고 평가하는 사람들이 많았는데요. 이에 팀 쿡(Tim Cook)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온라인 행사에서 “새로운 아이폰의 시대가 도래했다”고 강조하고 나섰습니다.

그런데 출시 한달도 채 되지 않아 곳곳에서 아이폰12를 한국에선 사용할 수 없다는 소문이 돌았습니다. 아이폰12가 한국에서 터지지 않는 ‘가짜5G폰’이란 이야기였는데요. 이에 따라 “통신사를 끼고 아이폰을 구매하면 LTE요금제를 사용할 수도 없는데, 터지지도 않는 5G 때문에 강제로 비싼 5G 요금만 내는 거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한국에서도 아이폰12로 5G를 이용하는 건 가능합니다. 하지만 팀 쿡의 말과는 달리 빠르고 끊김 없는, 기존 LTE의 20배 속도에 달하는 5G를 체감하긴 어렵습니다.



◇ 밀리미터파? 주파수? 5G 통신은 어떻게 가능할까

우리가 사용하는 모바일 기기의 이동통신은 기기가 전파를 통해 기지국과 정보를 주고받는 방식으로 작동합니다. 음성, 영상과 같은 정보를 특정 주파수에 담아 보내면 그 주파수를 사용하는 사람에게 정보가 도달하게 되는 거죠.

이 때 주파수는 1초 동안 진동한 횟수를 의미하는데요. 주파수가 높을수록, 즉 진동 횟수가 많을수록 주파수에 실은 데이터의 전송 속도는 빨라지게 됩니다. 현재 우리가 사용 중인 LTE 주파수의 대역은 800MHz~2.5GHz입니다. 5G는 이보다 높은 대역대를 이용하는데요. 특히, 애플이 이야기한 5G는 초고주파 대역인 28GHz를 이용하는 기술이죠. 24GHz 이상의 고주파 대역, 즉 밀리미터파를 수신하기 위해선 특수한 칩이 필요한데요. 아이폰12엔 ‘ 28GHz주파수를 수신할 수 있는 ‘밀리미터파 수신 칩’이 탑재되어 있습니다.



◇ 밀리미터파 수신칩, 한국 아이폰12엔 왜 빠졌나

한국에 출시되는 아이폰12에는 이 칩이 탑재되어 있지 않습니다. 사실, 미국을 제외한 모든 국가의 아이폰12엔 밀리미터파 수신 칩이 없죠.



그 이유는 미국과 다른 나라의 5G 주파수 차이에서 찾을 수 있는데요. 표준 5G 주파수는 3.5GHz, 28GHz의 중주파와 고주파로 나뉩니다. 주파수가 높을수록 데이터의 전송 속도가 빨라지기 때문에 3.5GHz보다 28GHz가 월등한 속도를 자랑하죠. 3.5GHz는 LTE보다 4~5배 정도 빠른 수준에 그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2018년 6월, 5G 이동통신 주파수 경매가 진행됐습니다. 치열한 경쟁 속에서 3대 이동통신사 중 SK텔레콤(3.6GHz)과 KT(3.5~3.6GHz)가 3.5GHz 대역에서 100Mbps 폭을, LG유플러스가 (3.42~3.5GHz)가 20% 적은 80Mbps 폭을 가져가게 됐습니다. 28GHz 대역은 이동통신 3사가 모두 동일하게 800MHz씩 할당받았습니다.



3사 모두 3.5GHz와 28GHz 대역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 이동통신사들이 제공하는 5G는 28GHz가 아닌 3.5GHz 대역을 사용합니다. 초고주파인 28GHz를 상용화하기엔 경제적·기술적 한계가 있기 때문인데요. 초고주파는 장애물을 거의 통과하지 못하는데다 도달거리도 300~400m밖에 되지 않는다는 치명적인 단점을 갖고 있습니다. LTE만해도 통신사당 10만 개 이상의 기지국이 전국을 빽빽이 매우고 있는데, 훨씬 더 많은 기지국이 필요한 고주파 5G를 감당하는 건 쉽지 않은 일이죠. 28GHz로 전국을 커버하려면 건물 여기저기에 소형 기지국을 설치해야하고, 여러 개의 안테나로 전파를 집중시켜 무선 통신 전송 범위를 확장시키는 빔포밍 기능을 갖춘 장비까지 필요합니다. 아이폰에 탑재되어 있는 밀리미터파 수신 칩도 빔포밍용 안테나 모듈이죠.



하지만 국내 이동통신사들은 코로나 사태, CEO 교체, 대규모 기업 인수 등으로 허리띠를 졸라 매면서 목표했던 망 투자를 계속 미루고 있는 중입니다. 올해 8월 말 기준 이동 통신 3사의 전국 5G 기지국을 합친 수는 13만 2천여 곳. LTE 기지국의 13.5% 수준에 불과합니다.

이러한 한계 때문에 현재 우리나라를 비롯한 대부분의 나라는 28GHz 주파수 대역을 확보하고 있어도 이 보다 한 단계 낮은 3.5GHz 주파수만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아이폰12의 5G가 ‘가짜 5G’라는 이야기가 나오는 이유도 결국 이 때문입니다. 애초에 국내에 출시되는 아이폰12에는 밀리미터파 수신 칩이 탑재되어 있지 않을 뿐더러, 있어도 우리나라에선 쓸 수가 없으니까요.

미국의 경우는 이야기가 다릅니다. 미국에선 지난 2018년에 28GHz 대역 850MHz 폭이, 2019년엔 24GHz대역 700MHz폭이 치열한 경쟁 끝에 버라이즌, T모바일, A&T 등 국내 이동통신사에 낙찰되었습니다. 이후 버라이즌과 T모바일은 거대한 자본력을 바탕으로 28GHz 대역으로 일부 도시를 중심으로 5G를 구축하기 시작했습니다. 비교적 비용이 적게 드는 3.5GHz로 빠르게 5G 상용화하는 선택을 한 우리나라 이통사들과 달리, 28GHz에 집중해 천천히 구축을 시작해나가려는 선택을 한 거라고 볼 수 있죠. 그렇기 때문에 미국에서 출시되는 아이폰12만 28GHz를 수신할 수 있는 밀리미터파 수신 칩을 탑재하게 된 겁니다.



◇ 5G 상용화, 어디까지 왔나

미국에서도 28GHz 대역대를 사용하는 5G의 상용화는 안정 단계까진 한참 먼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 내 아이폰12 사용자들은 5G 접속이 불안정하다며 불만의 목소리를 내고 있죠. 속도가 빠르다는 점은 체감할 수 있지만 서비스가 가능한 지역을 찾기가 어렵다는 겁니다.



3.5GHz 대역대를 사용하는 우리나라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기존 LTE와 별 차이 없는 속도에 쉴 새 없이 일어나는 끊김 현상까지 나타나면서 택시기사처럼 인터넷 연결이 생업과 직결된 사람들은 “빠르고 끊김 없는 인터넷을 위해 5G를 선택했지만 오히려 손님을 잃고 있다”며 불편함을 호소하고 있죠.

하지만 주파수 경매, 장비 구축, 네트워크 유지·보수 등 다양한 고려 요소 때문에 현재 5G 요금제는 LTE보다 훨씬 비싼 수준으로 책정되어 있습니다. 더구나 최신형 5G 휴대폰은 개통 시 5G 요금제만 지원하기 때문에 쉽게 LTE 요금제로 변경할 수도 없는 상황이죠. 이통사들은 수십만 원의 위약금을 부여하면서 불완전한 5G를 빠져나가려는 사용자를 막기 위해 고군분투 중이고요.



이에 따라 18명의 피해 이용자들이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에 분쟁조정을 신청하는 일도 벌어졌습니다. 그 결과 이동통신 3사가 신청인 전원에게 최대 35만 원을 보상해야 한다는 권고가 나왔고요. 이동통신사가 ‘5G 서비스 음영지역 발생 가능’을 명시·설명할 의무를 저버렸다는 건데요. 계약서상 가용 지역 정보가 부족하고 자세한 설명이 없었다는 점이 인정되었습니다. 이를 두고 정부가 보상금 책정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 피해자 전원에게 보상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지만 이동통신 3사는 조정안을 최종 거절했죠.

그리고 지난 10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대한 국회 국정감사 과정에서 이동통신 3사가 과기부에 민원을 올린 ‘5G 불통’ 이용자 11명에 대해 입막음 차원에서 최대 44만 원, 평균 25만 원씩 몰래 차별 지급한 사실이 공개돼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동행복권파워볼

◇ 5G 요금제, 피할 방법 없을까

여러 논란들 속에서 5G 요금제를 피하고자하는 움직임도 일었습니다. 이동통신사가 아닌 생산업체로부터 휴대폰을 사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 건데요. 대형마트나 온라인에서 자급제 폰을 구입해 유심만 바꿔 끼우면 기존 LTE 요금제 사용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너도나도 자급제폰을 사려고 하자 쿠팡, 11번가, 위메프, 알뜰폰 업체들은 얼떨결에 가장 큰 혜택을 보게 되기도 했습니다.



현재 국내에서 5G 요금제를 사용하고 있는 사람은 총 800만 명. 하지만 5G가 진가를 발휘하기까지 얼마의 시간이 걸릴지는 누구도 정확히 예측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자율주행, AI, 홀로그램 등이 일상 속으로 들어올 세상, 언제쯤 가능할까요?

*다음 편에서는 서울 아파트 전세 값에 맞먹었던 1G ‘카폰’부터 첫 스마트폰이 출시된 3G를 거쳐 지금의 5G 시대에 이르기까지, 알수록 놀라운 이동통신의 역사를 한눈에 보여드리겠습니다.다. 1G부터 5G에 이르기까지, 다음 이동통신으로 넘어갈 때마다 어떤 일들이 있었을까요?
/정민수기자·김수진인턴기자 minsoojeong@sedaily.com

▶ '3분'만 투자하세요 [김영필의 월스트리트]
▶ 정치권 속사정이 궁금하다면 [여쏙야쏙]
▶ 네이버 채널에서 '서울경제' 구독해주세요!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는 언론사에서 IT 섹션으로 분류했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